Untitled Document
모바일 | 지면보기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즐겨찾기추가 페이스북 | 트위터 | 기사제보 | 로그인 | 회원가입
     
ad
update 2017.03.29 10:16
                 
     
 
 
· 사설
· 칼럼
· 기자수첩
· 대기자칼럼
· 기고
· 인터뷰
· 인물
· 만평
· 알랑가몰라
  환경일보 홈 > 오피니언&피플
 
 
 
  알랑가몰라… 목숨 걸고 예뻐지기

[환경 카드뉴스]속눈썹 접착제에 유해물질, 반영구화장에 발암물질, 화장품에 화학물질… 예뻐지려면 목숨 걸어야 할 판.편집국 | 2017-02-20
 
 
 
  알랑가몰라… 바람 앞에 촛불

[환경 카드뉴스]규제완화 광풍 10년 만에 환경은 추풍낙엽 신세. 경제민주화마저 도로아미타불인데, 환경정의는 오죽할까.편집국 | 2017-02-20
 
 
 
[기자수첩] 구제역 대처 이대로 괜찮나
허술한 예방책, 근본적인 백신예방 초동 대책 등한시 백신 접종 ..
[청주=환경일보] 신동렬 기자 = AI(조류 인플루엔자)가 주춤한 사이 때아닌 구제역이 발생해 온 나라를 긴장시키고 있다. 이제 우리나라는 AI, 구제역이 빈번히 발생하는 국가로 전락될 위기에 처해 있다. 축산업에 대한 전염병 대책능력이 부족한 국가로 대외적으로 신뢰도가 낮은 상태..신동렬 | 2017-02-10
 
 
 
<사설> 제주해군기지 생태계 살려야
산호충 훼손 투명히 밝히고 중장기 복원시행 시급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에 해군기지를 세우는 방안이 밝혀진 이후 지금까지도 적잖은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주변지역 연산호 훼손이 초기부터 우려됐는데 실제 피해상황이 밝혀지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더욱이 해군이 훼손된 연산호 군락지를 복원하기 위한 과정을 자체적으로 진행..편집부 | 2017-02-10
 
 
 
<사설> 더 이상 돌고래 가두지 말자
저급한 상술 극복토록 국민적 관심과 지지 필요
돌고래는 가느다란 유선형의 몸매를 이루며, 주둥이는 중간부터 앞으로 길게 뻗고, 등지느러미는 높고 낫 모양과 유사하다. 갓 태어난 새끼의 몸 길이는 80~85cm, 성체는 2.3~2.6m에 이르며 체중은 130kg을 넘기도 한다. 돌고래가 큰 무리를 이뤄 빠른 속도로 바다를 질주..편집부 | 2017-02-09
 
 
 
  알랑가몰라… 국민이 무식하다고?

[환경 카드뉴스]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성폐기물 하수구 방출. 이래 놓고 “노후 원전 안전 못 믿는건 국민이 무지한 탓” 핑계 대는 정부.편집국 | 2017-02-13
 
 
 
  알랑가몰라… ‘무시’가 ‘답’

[환경 카드뉴스]정수처리 했다며 안심하고 마시라는 정부. 못 믿는 국민 설득은커녕 “니들이 무식해서 그래” 무시로 일관.편집국 | 2017-02-13
 
 
 
  알랑가몰라…병든 닭과 소, 그 다음은?

[환경 카드뉴스]구제역 항체율 97%라던 정부, 뚜껑 열어보니 5%. 농가의 윤리적 해이? 정부의 관리 소홀?편집국 | 2017-02-13
 
 
 
  알랑가몰라…고래도시 울산은 누구를 위한 도시?

[환경 카드뉴스] 고래도시 울산曰: 관광산업 위한 돌고래 수입 불가피. 사육환경 ‘최대한 바다처럼’. 화분 놓는다고 감옥이 아닌가요?편집국 | 2017-02-10
 
 
 
<사설> 포켓몬 ‘고’하면 안전 ‘스톱’
- 이용자 늘면서 사고위험 높아 대책강화 시급
작년 7월 일본에서 ‘포켓몬 고(Go)' 서비스가 시작되자 일본 전체가 열풍에 휩싸였다. 수도 도쿄는 물론 유명 도시, 관광지마다 스마트폰을 들고 캐릭터를 잡으려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포켓몬 고’는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해 도시 여기저기서 나타나는 포켓몬 만화 캐릭..편집부 | 2017-02-06
 




사설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칼럼

더보기


인물

더보기




독자투고

더보기


대기자칼럼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인사말 회사소개 광고안내 채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인터넷 환경일보
등록연월일:2005.8.8 / 등록번호:서울아00012 / 발행일자:2005.8.8 /
회사명 :주식회사 환경일보/ 발행인 김익수/ 편집인 이미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익수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2길 3 서강빌딩 4층 Tel: 02)715-7114 / Fax: 02)715-7356
인터넷주소 www.hkbs.co.kr / E-mail : hkbs@hkbs.co.kr


Copyright (c)HKBS.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hkbs.co.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