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모바일 | 지면보기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즐겨찾기추가 페이스북 | 트위터 | 기사제보 | 로그인 | 회원가입
     
ad
update 2017.03.27 01:47
                 
     
 
 
· 사설
· 칼럼
· 기자수첩
· 대기자칼럼
· 기고
· 인터뷰
· 인물
· 만평
· 알랑가몰라
  환경일보 홈 > 오피니언&피플 > 칼럼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 은퇴자금 마련 위한 ..
한국은퇴설계연구소 권도형 대표

과연 은퇴자금이 얼마나 있으면 될까? 5억이다, 10억이다, 20억이다, 이야기가 무성한데 감을 잡기 힘들다. 연구소를 경영하면서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다. 사람마다 가치관과 상황, 형편이 ..박미경 | 2015-06-22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 가치 있게 나이 들기..
한국은퇴설계연구소 권도형 대표

2011년에 한 금융회사가 마케팅조사기관과 공동으로 은퇴 롤 모델을 조사한 적이 있다. 이때 1위를 차지한 사람이 이해욱 전 KT 대표다. 이 전 대표는 은퇴 후 특정한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개인의..박미경 | 2015-06-15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 은퇴 후 직업 활동을..
한국은퇴설계연구소 권도형 대표

은퇴 후 직업 활동으로 가장 쉽게 재취업을 떠올릴 수 있다. 창업하는 방법도 있다. 그런데 은퇴 후 재취업이나 창업 모두 사정이 좋지 않다. 현재 우리나라는 고령자 재취업 시장이 열악하다. 단순 노..박미경 | 2015-05-26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 은퇴 자산 만들기
한국은퇴설계연구소 권도형 대표
우리가 ‘은퇴 후에 이 정도 준비되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할 수 있는 게 있다. 굳이 말하자면 ‘은퇴 자산’ 정도로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먼저 ‘은퇴 생활 자산’. 은퇴 후에 생계에 지장을 ..박미경 | 2015-05-20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 지적으로 나이 들기
한국은퇴설계연구소 권도형 대표

“When I’m Sixty-Four”라는 비틀즈의 유명한 노래가 있다. “먼 훗날 내가 늙어서 머리가 다 빠져도, 내게 발렌타인 초콜릿, 생일상과 술을 주겠소?” 등과 같은 가사다. 폴 매카트니가..박미경 | 2015-05-11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성공의 새 기준 ‘시작..
한국은퇴설계연구소 권도형 대표
사회적으로 평균연령이 높아지는 고령화 시대엔 성공 시기에 대해 과거와 다른 발상이 필요하다. 우리는 급속한 산업화를 거쳐 오면서 ‘빨리빨리’에 익숙해져 있다. 하지만 이제는 고령화 시대에 맞는 새로..박미경 | 2015-05-11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고령화시대 청사진 필요..
한국은퇴설계연구소 권도형 대표
우리나라는 2000년에 65세 이상 인구비율이 7%를 넘어서면서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다. 2026년엔 고령화 비율이 20퍼센트가 넘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불과 11년 뒤..박미경 | 2015-04-20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중산층 은퇴설계의 세 ..
한국은퇴설계연구소 권도형 대표
중산층 기준이 다소 주관적인 면이 있긴 하지만 도시 4인 가족 기준으로 가구의 월 총소득이 400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로 보면 대체로 무난할 것이다. 부유층은 아니지만, 안정된 직장생활 또는 ..박미경 | 2015-04-17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 서민을 위한 은퇴설계..
한국은퇴설계연구소 권도형 대표
2010년 통계청에서는 도시 가구를 기준으로 월 302만 원 이하, 금융위원회는 전국 4인 가족 기준으로 월 390만 원 이하의 수입을 거두는 가구를 서민층으로 보고 있다. 대략 소득 하위 35~4..박미경 | 2015-04-09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 자녀에게서 은퇴하라
한국은퇴설계연구소 권도형 대표
은퇴는 가능한 늦게, 평생 현역으로 사는 게 이상적이라 할 수 있다. 그렇지만 반드시 은퇴해야 하고, 일찍 은퇴하는 게 좋은 분야도 있다. 가장 대표적인 부분이 자녀 문제다. 무한한 사랑의 대상인 ..박미경 | 2015-04-01
 




사설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칼럼

더보기


인물

더보기




독자투고

더보기


대기자칼럼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인사말 회사소개 광고안내 채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인터넷 환경일보
등록연월일:2005.8.8 / 등록번호:서울아00012 / 발행일자:2005.8.8 /
회사명 :주식회사 환경일보/ 발행인 김익수/ 편집인 이미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익수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2길 3 서강빌딩 4층 Tel: 02)715-7114 / Fax: 02)715-7356
인터넷주소 www.hkbs.co.kr / E-mail : hkbs@hkbs.co.kr


Copyright (c)HKBS.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hkbs.co.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