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모바일 | 지면보기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즐겨찾기추가 페이스북 | 트위터 | 기사제보 | 로그인 | 회원가입
     
ad
update 2017.06.25 21:28
                 
     

서울 시내 한복판 ‘폐기물’ 무단 점유

사업장에 각종 폐기물 불법 방치…환경오염 우려
수차례 민원에도 개선되지 않아 ‘졸속행정’ 비난

김점동 | dongpro77@hkbs.co.kr | 2017.05.26 19:39  







[환경일보] 김점동 기자 = 용산구 원효대교 주변에 건설폐기물 압롤박스가 무단으로 점유하고 있지마 단속기관은 수차례 민원에도 불구하고 개선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 졸속 행정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또한 차고지로 돼 있는 용산구 이촌2동에는 주변 사업장에서 발생된 사업장 및 지정폐기물을 무단으로 방치하고 있어 주변에 침출수 및 미세먼지 발생으로 환경오염 우려가 일고 있다.


이런 행위를 수년 동안 반복해왔지만 용산구는 ‘몰라서 하지 않았다’는 식의 무책임한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수개월 전부터 민원이 계속됐지만 용산구 청소행정과는 “업체 환경 담당자에게 방치된 압롤박스를 치루라고 했다”며 책임을 회피했다. 문제의 D업체는 관행적으로 압롤박스를 십년이 넘게 방치하고 있다.


게다가 D업체는 폐기물의 ‘수집·운반’만 가능할 뿐, 따로 허가를 받지 못해 ‘폐기물 처리’나 ‘보관’은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폐기물을 오랜 시간에 걸쳐 방치하는 것은 엄연한 불법행위다.


건설폐기물 운반자는 배출처에서 청소행정과에 배출자신고증을 발부받아 운반자와 처리자 간에 3자 계약을 하고 환경관리공단에 올바로시스템에 등록해야 한다. 아울러 당일 처리장까지 가서 최종등록 입력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D업체는 폐기물 최종처리 올바로시스템 등록도 무시하고 차고지에 불법으로 쌓아둬 물의를 빚고 있다.


시민들이 생활하는 공간에 폐기물을 불법으로 쌓아둔 폐기물업체는 물론 오랜 시간 이를 방치한 용산구청 역시 환경오염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비판이 지역사회에서 거세다.


dongpro77@hkbs.co.kr



저작권자ⓒ환경일보(http://www.hkb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수도권

더보기


강원권

더보기




충청권

더보기


영남권

더보기




호남권

더보기


제주권

더보기








 
인사말 회사소개 광고안내 채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인터넷 환경일보
등록연월일:2005.8.8 / 등록번호:서울아00012 / 발행일자:2005.8.8 /
회사명 :주식회사 환경일보/ 발행인 김익수/ 편집인 이미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익수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2길 3 서강빌딩 4층 Tel: 02)715-7114 / Fax: 02)715-7356
인터넷주소 www.hkbs.co.kr / E-mail : hkbs@hkbs.co.kr


Copyright (c)HKBS.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hkbs.co.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