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모바일 | 지면보기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즐겨찾기추가 페이스북 | 트위터 | 기사제보 | 로그인 | 회원가입
     
ad
update 2017.05.29 21:32
                 
     

해양수산부, ‘저어새’ 5월의 해양생물로 선정…청정 갯벌의 동반자로 알려져

김승회 | ksh@hkbs.co.kr | 2017.05.12 13:50  

[환경일보] 김승회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기다란 주걱 모양의 부리를 지닌 청정 갯벌의 동반자로 알려진 ‘저어새’를 5월의 해양생물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해외에서 ‘검은얼굴 숟가락 부리새(Black-faced Spoonbill)’라 불리는 저어새는 마치 가면을 쓴 듯이 얼굴과 독특한 부리 모양을 가지고 있다. 이름처럼 갯벌의 얕은 물 속을 부리로 저어가며 새우나 물고기, 게 등의 바다생물 먹이를 찾는 습성을 지니고 있다.

또한 70~80cm의 몸길이로 평상시에는 온몸에 흰색의 깃털을 가지고 있으나 번식기인 3월에서 5월 사이에는 댕기깃이 노란 감귤색으로 변해 고운 자태를 뽐낸다.

특히 저어새는 동아시아에서만 분포하고 있으며, 현재 세계적으로 3천여 마리만이 남아있어 국제적인 멸종위기동물로 알려져 있으며, 전체 개체 중 2천 마리 가량이 우리나라의 안산 대부도갯벌, 강화갯벌 등에 서식한다. 해당 지역은 바다생물 등의 먹이가 풍부하고 청정한 서해안과 남해안의 갯벌로 꼽힌다.

3월 중순이 되면 번식지인 강화도 서해안 일원과 한강 하구에 찾아와 줄풀 뿌리와 나뭇가지 등으로 둥지를 만들며, 5월 하순경에는 흰색 바탕에 갈색과 흐린 자색의 얼룩점이 흩어져 있는 4~6개 정도의 알을 낳는다.

때문에 해양수산부는 작년 9월 환경오염 및 갯벌의 소실 등으로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는 저어새를 보호하기 위해 ‘보호대상해양생물’로 지정했으며, 올해 3월 주 서식지 중 한 곳인 안산 대부도갯벌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해양수산부 박승준 해양생태과장은 “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이자 우리 갯벌의 대표 서식종인 저어새를 보호하기 위해 대부도갯벌을 비롯한 국내 주 서식지를 청정하게 보존하도록 노력 중이며, 전국 규모의 바닷새 분포 조사를 실시해 이에 대한 체계적인 보호책을 마련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바다생태정보나라’ 누리집에서는 이달의 해양생물로 선정된 저어새를 비롯한 다양한 보호대상해양생물에 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이곳에서는 매월 해양생물정보 응용프로그램 ‘마린통’을 통해 ‘이달의 해양생물 맞히기’ 등의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 중이다.

ksh@hkbs.co.kr


저작권자ⓒ환경일보(http://www.hkb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수도권

더보기


강원권

더보기




충청권

더보기


영남권

더보기




호남권

더보기


제주권

더보기








 
인사말 회사소개 광고안내 채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인터넷 환경일보
등록연월일:2005.8.8 / 등록번호:서울아00012 / 발행일자:2005.8.8 /
회사명 :주식회사 환경일보/ 발행인 김익수/ 편집인 이미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익수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2길 3 서강빌딩 4층 Tel: 02)715-7114 / Fax: 02)715-7356
인터넷주소 www.hkbs.co.kr / E-mail : hkbs@hkbs.co.kr


Copyright (c)HKBS.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hkbs.co.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