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모바일 | 지면보기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즐겨찾기추가 페이스북 | 트위터 | 기사제보 | 로그인 | 회원가입
     
ad
update 2017.03.24 00:04
                 
     

서울에 여의도공원 8개 규모 ‘녹지’ 생겼다

유휴 부지, 자투리 공간 등 발굴해 재생
체험요소 가미로 녹색복지 서비스 실현

박미경 | glm26@hkbs.co.kr | 2017.03.15 14:41  

2017년 주요 공원·녹지 조성 계획 <자료제공=서울시>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서울시가 재활용과 도시재생을 통해 여의도공원 8개 규모의 녹지를 조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최근 5년간의 공원‧녹지 확충 성과와 올해 계획을 3월15일 발표했다.


서울시는 공원‧녹지 조성 패러다임을 산업유산과 유휴 부지, 자투리 공간 등을 발굴해 재생하는 방식으로 전환, 지난 5년(2012년~2016년)간 서울시내에 총 197개의 크고 작은 공원·녹지가 새롭게 탄생했다. 총 면적은 약 188만㎡로, 여의도공원(23만㎡)을 8개 조성한 것과 맞먹는 규모다.


이 중엔 민간의 재개발‧재건축을 통한 기부채납 등으로 생긴 녹지도 포함된다. 이로써 서울에 조성된 공원·녹지는 총 2278개(146.22㎢)로 늘어났다. 이는 서울시 총면적인 605.25㎢의 약 1/4규모다.


과거 여의도공원, 월드컵공원, 서울숲, 북서울꿈의숲 같이 관 주도로 중‧대형 공원이 조성됐다면 최근 추세는 민간참여와 생활 속 자투리땅을 활용‧재생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가용부지 및 재정적 한계, 지역별 공원녹지 차이 등에도 불구하고 도보 10분 이내 생활권에 공원을 확충하고 녹지 서비스 소외 지역을 다각도로 해소해 왔다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올해에도 쓰임을 다한 산업 유산을 공원화한 3대 도시재생공원이 본격적으로 문을 연다. 오는 5월20일엔 국내 첫 고가공원인 ‘서울로 7017’이 정식 개장하고 70년대 마포 석유비축기지를 공원화한 ‘문화비축기지’도 상반기 중에 문을 연다. 폐철길을 대규모 선형공원으로 조성한 ‘경춘선숲길’은 하반기에 6.3㎞ 전 구간(광운대역~서울시-구리 경계)이 개방된다.


단절되거나 버려진 녹지를 잇거나 재활용하는 사업으로는 ‘녹지연결로’가 올해 3개소 조성된다. 예컨대 양재대로 8차선 도로로 단절된 개포동 달터근린공원과 구룡산을 직접 이어준다.


‘동네뒷산 공원조성사업’은 공원이 부족한 주택가 인근 17개소에 이뤄진다. 식목(植木)을 통한 숲 복원, 휴게 및 유희공간조성, 자연체험장, 허브정원 등 지역별 특성에 맞게 테마를 부여해 조성할 계획이다.


경춘선숲길


밧줄 오르기 체험


청소년 체험의 숲

도로로 단절된 녹지축, 동네뒷산 시민맞이

그간 노을공원, 강동그린웨이, 중랑캠핑숲, 서울대공원, 한강공원 5개소에 총 623면을 조성해 운영 중인 ‘가족캠핑장’은 제대로 활용되지 않던 녹지를 발굴해 체험, 참여, 문화 등의 소프트웨어적으로 즐길 수 있는 ‘체험형 공원’으로 전환한 사례다.


다가오는 5월에도 야외스파와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노원구 월계동 ‘초안산 가족캠핑장’, 청소년들이 안전체험과 학업스트레스 해소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청소년 체험의 숲’이 새로 문을 연다. 아울러 인성교육의 대안으로 호응 받으며 사회적 관심도가 증가하고 있는 ‘유아숲 체험시설’도 올해 확대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내년에는 강서구 마곡지구에 세계 12개 도시에서 서식하는 다양한 식물을 만나 볼 수 있는 식물원을 비롯해 호수공원, 열린숲공원, 습지생태원 등으로 구성된 서울식물원이 전체 개장한다. 중장기적으로는 ‘국회대로(양천구 신월IC~국회의사당)와 동부간선도로의 지하화’를 통해 약 232만㎡의 상부를 공원·녹지를 향후 조성할 계획이다.


서울시 박원순 시장은 “과거 대형공원 중심으로 공원녹지를 조성해왔다면 최근엔 폐철길, 석유비축기지 등 산업유산을 재생하고 자투리 공간을 적극 활용해 공간, 재정, 지역별 녹지불균형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하고 있다”며 “특히 태교숲, 유아숲, 청소년 체험의 숲, 캠핑장, 무장애숲길 공원 등 생애주기별 특성에 맞는 녹색복지 개념을 도입해 시민 삶의 질을 높여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glm26@hkbs.co.kr



저작권자ⓒ환경일보(http://www.hkb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수도권

더보기


강원권

더보기




충청권

더보기


영남권

더보기




호남권

더보기


제주권

더보기








 
인사말 회사소개 광고안내 채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인터넷 환경일보
등록연월일:2005.8.8 / 등록번호:서울아00012 / 발행일자:2005.8.8 /
회사명 :주식회사 환경일보/ 발행인 김익수/ 편집인 이미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익수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2길 3 서강빌딩 4층 Tel: 02)715-7114 / Fax: 02)715-7356
인터넷주소 www.hkbs.co.kr / E-mail : hkbs@hkbs.co.kr


Copyright (c)HKBS.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hkbs.co.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