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모바일 | 지면보기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즐겨찾기추가 페이스북 | 트위터 | 기사제보 | 로그인 | 회원가입
     
ad
update 2017.04.29 07:53
                 
     

IPCC 보고서 저자로 국내 전문가 4인 선정

온실가스 인벤토리 가이드라인 개정판 발간 예정
일반 지침, 산업, 폐기물 분야서 활발한 활동 기대

박미경 | glm26@hkbs.co.kr | 2017.03.21 10:46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기후변화에관한정부간협의체(IPCC) 온실가스 통계 지침 개선에 국내 전문가 4인이 선정돼 화제다.

기상청(청장 고윤화)은 ‘국가 온실가스 인벤토리 가이드라인 2019 개정판(이하 2019 개정판)’의 저자로 국내 전문가 4인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판은 IPCC가 2019년 발간 예정인 온실가스 목록 방법론 보고서로, 국내에서는 참여하는 저자는 다음과 같다. ▷일반 지침 분야 건국대학교 신기술융합학과 우정헌 교수 ▷산업 분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유영숙 연구관 ▷폐기물 분야 세종대학교 환경에너지공간융합학과 전의찬 교수, 한림대학교 환경생명공학과 김승도 교수가 선정됐다.


IPCC는 보고서 저자 선정을 위해 추천된 모든 후보들의 ▷전문성 ▷경험 ▷성별 ▷대륙별 분포 등을 고려해 3단계에 걸친 치열한 선정 작업 끝에 최종 저자를 선정한다.


‘국가 온실가스 목록 방법론 보고서’는 국가별 온실가스 통계 산정을 위한 온실가스 배출량 및 흡수량 산출을 위한 지침을 제공한다.


2019 개정판은 2006 가이드라인 이후 개발된 기술과 과학적 진보에 따른 기존 방법론의 개선 필요성에 따라 작성되며 기존 가이드라인의 추가, 신규 산정 방법론들이 포함될 예정이다.


또한 총 5권이며 1권 일반지침, 2권 에너지, 3권 산업, 4권 농업, 임업 및 기타 토지사용, 5권 폐기물로 구성돼 있다.


2019 개정판 초안은 전 세계 전문가 및 정부의 검토 절차를 거쳐 2019년 5월 제49차 IPCC 총회에서 최종 승인 후 발간될 예정이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국가별 온실가스 감축투명성이 강조됨에 따라 IPCC 보고서는 그 효용가치가 더욱 높아졌다”며 “2019 개정판 작성에 참여할 우리나라 저자 4인의 활발한 활동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서 우리나라의 국가적 위상이 한 단계 상승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TIP
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기후변화에 대한 과학적인 평가를 위해  UN환경계획(UNEP)과 세계기상기구(WMO)가 공동 설립한 국제기구로, 전 세계 모든 연구결과들을 종합적이고 객관적으로 분석해 주기적(약 5〜7년)으로 보고서를 발간.


glm26@hkbs.co.kr


저작권자ⓒ환경일보(http://www.hkb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수도권

더보기


강원권

더보기




충청권

더보기


영남권

더보기




호남권

더보기


제주권

더보기








 
인사말 회사소개 광고안내 채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인터넷 환경일보
등록연월일:2005.8.8 / 등록번호:서울아00012 / 발행일자:2005.8.8 /
회사명 :주식회사 환경일보/ 발행인 김익수/ 편집인 이미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익수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2길 3 서강빌딩 4층 Tel: 02)715-7114 / Fax: 02)715-7356
인터넷주소 www.hkbs.co.kr / E-mail : hkbs@hkbs.co.kr


Copyright (c)HKBS.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hkbs.co.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