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모바일 | 지면보기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즐겨찾기추가 페이스북 | 트위터 | 기사제보 | 로그인 | 회원가입
     
ad
update 2017.05.29 21:32
                 
     

세계기상기구, 올해도 엘니뇨 발달 가능성 있어

엘니뇨 발달 원인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져
경년변동성 등 3가지 모드 엘니뇨변동성 설명

김은교 | kek1103@hkbs.co.kr | 2017.05.10 09:18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세계기상기구(WMO)는 열대 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하반기 엘니뇨가 발달할 가능성이 55~60%나 된다고 지난 4월24일 밝혔다.

 

이와 함께 엘니뇨에 이어 라니냐가 아닌 엘니뇨가 다시 발달하는 이유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지난 5월8일 밝혀졌다. 강한 엘니뇨가 발달한 뒤에는 라니냐가 발달하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다.

APEC 기후센터와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공동연구팀은 CSEOF(주기 정상 경험직교함수)라는 통계 기법을 이용해 열대 태평양 해수면 온도의 변동성을 ▷경년 변동성▷온난화 추세▷장주기 모드로 분리해 분석한 결과, 경년 변동성보다 온난화 추세나 장주기 모드의 기여도가 클 경우에는 강한 엘니뇨 이후 라니냐가 발달하지 못하고 다시 엘니뇨가 발달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다시 말해, 경년 변동성·온난화 추세·장주기 3가지 모드가 엘니뇨 변동성의 대부분을 설명하는데 경년 변동성이 지배하는 엘니뇨인지 아니면 온난화 추세와 장주기 변동성이 우세한 엘니뇨인지에 따라 엘니뇨 다음에 라니냐가 발달할 것인지 아니면 중립상태, 또는 다시 엘니뇨가 발달할지 결정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2015~2016년 엘니뇨의 경우 강도가 매우 강했음에도 불구하고 경년 변동성보다 온난화 추세와 장주기가 뚜렷하게 나타났던 엘니뇨로, 이 그룹의 엘니뇨는 뒤따르는 적도 태평양의 상태도 뚜렷한 일관성을 보이지 않고 라니냐로의 전이도 불확실한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당시에는 엘니뇨로 인한 동풍의 발달이 상대적으로 약해 다음 해 라니냐 발달을 어렵게 만들었다고 분석했다.

APEC 기후센터 김원무 박사는 “경년 변동성과 온난화 추세, 장주기 3가지 모드의 상대적인 기여도는 엘니뇨 발달 시기에 판단이 가능하다”면서 “이번 연구 결과가 열대 태평양 해수면 온도의 장기 예보 능력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연구 논문은 5월10일부터 부산 해운대 한화리조트에서 열리는 ‘한국기상학회 2017년 기후분과 봄 학술대회’에서 발표된다.

    경년 변동성·온난화 추세·장주기 모드에 따른 엘니뇨 변동성              <그래프=한국기상학회>

 

kek1103@hkbs.co.kr

 


저작권자ⓒ환경일보(http://www.hkb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수도권

더보기


강원권

더보기




충청권

더보기


영남권

더보기




호남권

더보기


제주권

더보기








 
인사말 회사소개 광고안내 채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인터넷 환경일보
등록연월일:2005.8.8 / 등록번호:서울아00012 / 발행일자:2005.8.8 /
회사명 :주식회사 환경일보/ 발행인 김익수/ 편집인 이미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익수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2길 3 서강빌딩 4층 Tel: 02)715-7114 / Fax: 02)715-7356
인터넷주소 www.hkbs.co.kr / E-mail : hkbs@hkbs.co.kr


Copyright (c)HKBS.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hkbs.co.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