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모바일 | 지면보기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즐겨찾기추가 페이스북 | 트위터 | 기사제보 | 로그인 | 회원가입
     
ad
update 2017.01.16 18:18
                 
     

식약처 반복 위반업체 엄중 처벌

식품위생 관련법규 위반한 7개 업체 수사 의뢰

김영애 | press@hkbs.co.kr | 2017.01.12 09:36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식품위생규정을 위반한 식품제조‧가공업체 등 82개 업체에 대해 재점검을 실시한 결과 재위반한 업체 10곳을 적발해 영업정지 등 행정조치 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상습적인 위반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2016년 1월부터 10월까지 식품위생 관련법을 위반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것으로 적발 된 10곳 중 무허가 영업,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관계서류 미작성, 표시기준을 위반한 7곳은 고발 조치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무허가 축산물가공업 영업(1곳) ▷자가품질검사 미실시(2곳) ▷관계서류 미작성(2곳) ▷표시기준 위반(2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3곳) 등이다.


주요 사례를 보면, 서울 영등포구 소재 OO업체는 식육부산물을 판매하면서 무허가로 영업을 하다 적발돼 2월 고발 조치된 후, 11월 무허가 영업 행위로 재적발 됐다. 경남 고성군 소재 OO업체는 식품을 제조하면서 배합기 등 기계류의 청결상태가 불량해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으로 3월 적발돼 과태료 처분을 받았으나 위생상태가 개선되지 않아 11월 재적발 됐다.


또한 식약처는 불량식품 유통 근절을 위해 ‘16년 하반기 기획 감시를 실시하여 식품위생 관련법을 위반한 32곳을 적발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자가품질검사 미실시(3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및 보관(3곳) ▷위생적 취급기준(7곳) ▷무신고 식용란수집판매(4곳) ▷원료 등의 구비요건(4곳) ▷거래내역서 미작성(2곳) ▷무표시 계란 유통·판매(1곳) ▷기타(8곳) 등이다.

식약처는 앞으로 무신고업체, 부패·변질 등 저질원료 사용 및 유통기한 위·변조 행위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해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식품이 생산·공급될 수 있도록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들이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press@hkbs.co.kr


저작권자ⓒ환경일보(http://www.hkb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수도권

더보기


강원권

더보기




충청권

더보기


영남권

더보기




호남권

더보기


제주권

더보기








 
인사말 회사소개 광고안내 채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인터넷 환경일보
등록연월일:2005.8.8 / 등록번호:서울아00012 / 발행일자:2005.8.8 /
회사명 :주식회사 환경일보/ 발행인 김익수/ 편집인 이미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익수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2길 3 서강빌딩 4층 Tel: 02)715-7114 / Fax: 02)715-7356
인터넷주소 www.hkbs.co.kr / E-mail : hkbs@hkbs.co.kr


Copyright (c)HKBS.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hkbs.co.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