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모바일 | 지면보기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즐겨찾기추가 페이스북 | 트위터 | 기사제보 | 로그인 | 회원가입
     
ad
update 2017.05.29 21:32
                 
     

세계 3번째 ‘차세대 기상탑체제’ 개발

기존 천리안위성 비해 공간해상도 2배 높아
기후변화 대응 취약국 재난대응 지원 기대

이정은 | press@hhkbs.co.kr | 2017.05.18 18:56  
[환경일보] 이정은 기자 = 기상청(청장 고윤화)은 천리안위성 1호의 뒤를 이을 차세대 정지궤도 기상위성에 탑재될 기상탑재체의 개발이 완료됨에 따라 위성체와의 조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기상청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개발한 차세대 기상탑재체는 지난 4월 미국 로체스터에서 우주환경시험을 통과하고 5월2일 국내로 들여와 약 2주 동안 탑재체 성능 시험을 완료함에 따라 최종 차세대 기상탑재체 개발을 완료했다.

정지궤도 기상위성은 적도 약 3만6000㎞ 상공에서 지구 자전 속도와 같은 속도로 움직이며 동일한 영역을 지속해서 관측한다.

기상청은 4개 부처(▷기상청 ▷미래창조과학부 ▷환경부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차세대 기상위성(GK-2A, 천리안위성 2A호) 개발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2012년부터 차세대 기상탑재체를 개발했다.

정지궤도 복합위성2A 시스템 형상도 <자료제공=기상청>



차세대 위성은 기존 천리안위성(5개 채널)보다 많은 16개 채널을 탑재해 공간해상도가 최대 2배 이상 높였으며 3차원 입체 구름 분석이 가능하다.

또한 한반도 주변은 약 2분 간격으로, 전 지구 관측은 10분 간격으로 관측이 가능해지면서 급변하는 위험기상의 조기 관측 및 구름․눈 분석 등 기상현상 탐지 능력이 향상된다.

특히 기상산출물이 52종으로 증가하고 ▷강수량 산출 ▷복사량 정보 ▷황사․에어로졸 ▷화산재 탐지 등 기존 산출물의 성능도 향상된다.

기상청은 신속한 재난 대응을 위해 초고속 위성 송수신 시스템으로 16개 전 채널 관측 자료를 3분 이내에 국내외 사용자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2018년 하반기 차세대 기상위성을 발사하게 되면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 기상위성 보유국에서 일본과 미국에 이어 3번째 차세대 기상위성 보유국으로 격상된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차세대 기상위성의 성공적 개발을 통해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나아가 기후변화 대응에 취약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의 재난대응 지원 및 기상산업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press@hkbs.co.kr

저작권자ⓒ환경일보(http://www.hkb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수도권

더보기


강원권

더보기




충청권

더보기


영남권

더보기




호남권

더보기


제주권

더보기








 
인사말 회사소개 광고안내 채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인터넷 환경일보
등록연월일:2005.8.8 / 등록번호:서울아00012 / 발행일자:2005.8.8 /
회사명 :주식회사 환경일보/ 발행인 김익수/ 편집인 이미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익수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2길 3 서강빌딩 4층 Tel: 02)715-7114 / Fax: 02)715-7356
인터넷주소 www.hkbs.co.kr / E-mail : hkbs@hkbs.co.kr


Copyright (c)HKBS.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hkbs.co.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