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모바일 | 지면보기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즐겨찾기추가 페이스북 | 트위터 | 기사제보 | 로그인 | 회원가입
     
ad
update 2017.05.29 21:32
                 
     

농진청, 과원 문제 노린재 예찰과 방제 당부

“사과․단감 과수원 노린재, 적기에 방제하세요”

강다정 | esnews@daum.net | 2017.05.19 14:14  

페로몬트랩 설치 전경-과원 경계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봄철 사과, 단감 과수원에 침입해 피해를 주는 노린재 2종의 침입시기를 조사해 방제시기를 놓치지 않고 적기에 방제할 것을 당부했다.

사과원, 단감원 과실에 피해를 주는 대표적인 노린재는 썩덩나무노린재, 갈색날개노린재 등이다. 이들 노린재 2종은 농작물의 잔재물, 나뭇가지의 줄기나 뿌리 같은 거칠거칠한 껍질 틈이나 야산의 낙엽층에서 월동한 이듬해 4∼5월경부터 활동을 시작한다.

과원으로 노린재가 유입되면 과실의 피해 부위가 움푹 들어가 불규칙한 표면이 되고 과육이 스펀지처럼 되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집합페로몬 트랩을 이용하면 5월부터 11월까지 썩덩나무노린재, 갈색날개노린재의 밀도 변동 파악이 가능하고 방제 시기 결정에 도움이 된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노린재류 포획 집합페로몬 트랩을 과수원 바깥쪽 가장자리 주변으로 지상 1.5 높이에 설치하고 4∼5주 간격으로 미끼를 교체하며 포획 밀도를 조사하면 된다. 트랩은 과수 나무로부터 10~15m 정도로 충분히 떨어지게 설치해야 페로몬 트랩에 유인된 노린재류 성충들로 발생할 수 있는 직접적인 과실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지난해 전북 김제, 장수와 경남 사천에서 노린재류 발생을 조사한 결과 썩덩나무노린재의 경우 5월 하순부터 6월 상순까지 월동한 성충들의 포획 최성기가 있었고, 8월 중순과 10월 상중순이 신성충의 발생 최성기였다.

노린재류는 삼동초, 감자, 완두, 오디, 오미자, 복분자, 녹두, 동부, 콩, 수수, 감 등에서도 발생이 많으므로 시기별로 이들 기주식물체에서 노린재류 발생정도를 조사하고 조기에 잡는 것도 중요하다. 사과원의 경우 노린재류의 주요 방제 시기는 6∼9월이며 심식나방류(복숭아순나방, 복숭아심식나방)와 동시에 방제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노린재류에 효과적인 적용약제는 유기인계, 니코티노이드계, 합성피레스로이드 계통의 약제이며, 이들 약제들은 연달아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과수 노린재류 방제를 위한 적용약제는 농촌진흥청 농약정보서비스 누리집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상계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장은 “사과원과 단감원에서 노린재류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예찰 수단을 사용해 발생시기를 미리 파악하고 적용약제로 제때에 방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당부했다.

esnews@daum.net

저작권자ⓒ환경일보(http://www.hkb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수도권

더보기


강원권

더보기




충청권

더보기


영남권

더보기




호남권

더보기


제주권

더보기








 
인사말 회사소개 광고안내 채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인터넷 환경일보
등록연월일:2005.8.8 / 등록번호:서울아00012 / 발행일자:2005.8.8 /
회사명 :주식회사 환경일보/ 발행인 김익수/ 편집인 이미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익수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2길 3 서강빌딩 4층 Tel: 02)715-7114 / Fax: 02)715-7356
인터넷주소 www.hkbs.co.kr / E-mail : hkbs@hkbs.co.kr


Copyright (c)HKBS.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hkbs.co.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