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모바일 | 지면보기 | 구독신청 | 광고안내 | 즐겨찾기추가 페이스북 | 트위터 | 기사제보 | 로그인 | 회원가입
     
ad
update 2017.05.26 18:18
                 
     

국내 최장 해저터널·연륙교 건설 ‘속도’

충남 보령∼태안 도로 공정률 46%…“서해의 새 관광 대동맥” 기대

김현창 | hckim1158@hanmail.net | 2017.04.17 12:33  

▲국내 최장 해저터널 충남 보령항에서 태안영목항까지 14.1㎞ 연륙교 건설


[충남=환경일보]김현창 기자 = 충청남도 서해의 지도를 바꾸게 될 보령∼태안 도로(국도 77호) 건설 공사가 전체 공정률 46%를 넘기며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고 있다.

17일 충남도에 따르면, 보령∼태안 도로는 보령시 신흑동 대천항에서 태안군 고남면 영목항까지 14.1㎞를 잇는 노선으로, 총 사업비는 6075억 원이다.

이 중 대천항에서 원산도까지 1공구 6.9㎞는 해저터널이, 원산도에서 영목항까지 2공구 1.8㎞ 구간에는 교량이 건설된다.
특히 해저터널의 경우 국내에서 가장 길고, 세계에서는 5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터널은 해수면 기준 지하 80m에 상·하행 2차로 씩 2개의 터널로 ‘차수 물막이 공법’ 등 특수공법을 활용해 안전하게 건설하고 있다. 터널 건설 사업비는 4641억 원으로, 지난해까지 1753억 원이 투입됐고, 올해 433억 원, 2018년 이후 2455억 원이 투입된다.

해저터널의 현재 공정률은 36%를 기록 중이다. 공정률 56%를 보이고 있는 해상교량은 주탑 2개와 교각 19개 위에 얹혀 해수면 30m 높이에 설치되고 있다.

지역적 특색을 살려 만든 주탑의 높이는 105m이며, 주탑 간 거리는 240m에 달한다. 이 연륙교는 3개 차로를 자동차 전용으로, 1개 차로는 자전거와 보행자 전용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교량 건설에 투입되는 예산은 2064억 원으로, 지난해까지 1519억 원이 투입되고, 올해 218억 원, 2018년 이후 327억 원이 투자된다. 충남도는 해저터널과 해상교량의 공정률이 연내 60%를 넘길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충남도 관계자는 “현재 보령 대천항에서 태안 안면도 영목항까지 1시간 40분 걸리던 것이 보령∼태안 도로가 개통하면 운행시간이 10분으로 단축되며, 서해안 관광의 새로운 대동맥이 될 것”이라며 “무엇보다 해저터널은 국내 최장·세계 5위라는 점에서, 해상교량은 바다와 어우러진 아름다운 형상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서해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환경일보(http://www.hkb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수도권

더보기


강원권

더보기




충청권

더보기


영남권

더보기




호남권

더보기


제주권

더보기








 
인사말 회사소개 광고안내 채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인터넷 환경일보
등록연월일:2005.8.8 / 등록번호:서울아00012 / 발행일자:2005.8.8 /
회사명 :주식회사 환경일보/ 발행인 김익수/ 편집인 이미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익수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2길 3 서강빌딩 4층 Tel: 02)715-7114 / Fax: 02)715-7356
인터넷주소 www.hkbs.co.kr / E-mail : hkbs@hkbs.co.kr


Copyright (c)HKBS.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hkbs.co.kr for more information.